전국 표준지 공시자가 6.33% 상승…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당 2억원 육박 > 주택경제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13
어제
405
최대
2,357
전체
312,308

주택경제

주택경제

전체기사 | 전국 표준지 공시자가 6.33% 상승…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당 2억원 육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유진 기자 작성일20-02-12 15:52

본문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6.33% 오르며 11년 연속 상승했다.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이 ㎡당 공시지가가 2억원에 육박하며 17년째 가장 비싼 땅의 자리를 지켰다.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률이 6.33%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올해 오름폭은 지난해(9.42%)보다 낮은 편이지만 최근 10년 평균(4.78%)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표준지는 전국 공시대상 토지 약 3353만 필지 중에서 대표성이 있는 50만 필지로, 나머지 필지의 개별 공시지가 산정 기준이 된다. 공시지가는 재산세 등 각..


그누보드5
Copyright © aricot.com. All rights reserved. - by rctq.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