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미향 문제, 내일 최고위서 논의"…윤리감찰단 회부? > whytimes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02
어제
125
최대
716
전체
11,238

whytimes

전체기사 이낙연 "윤미향 문제, 내일 최고위서 논의"…윤리감찰단 회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추부길 댓글 0건 조회 2회 작성일 20-09-15 16:57

본문


1846282841_tmpW_20200915045733_eb.jpg▲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국회/ Why Times]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 "내일 최고위원회의후 새롭게 구성될 윤리감찰단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달 29일 전당대회를 기해서 새롭게 도입된 윤리감찰단이 내일 구성된다. 그것과 연결지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은 정의연 기부금 및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금 유용 등의 의혹으로 고발돼 14일 검찰에 의해 업무상 횡령·배임,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윤미향 의원은 법정에서 결백을 증명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하고자 한다. 당 지도부가 이러한 요청을 즉시 수용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윤 의원은 현재 당 소속 국회의원이 당연직으로 맡는 전국대의원, 중앙위원과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을 맡고 있는데, 만약 당원권이 유보될 경우 당의 주요 의사결정과 전국위원장 등 당내 선출 절차에 참여할 수 없고, 공직 피선거권도 제약된다.


과거에 이재명 경기지사도 지난 2018년 형님 강제입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된 뒤 일부 당원들로부터 탈당 및 제명 요구가 빗발치자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며 당무위원 등의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이에따라 당시 이해찬 지도부는 이 지사의 의사를 받아들여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원권 유보 조치를 한 바 있다.


윤미향 윤리감찰단에 회부될 가능성도 있다. 윤리감찰단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계기로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자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전담키 위해 당대표 직속으로 설치됐다.


윤리감찰단은 당대표의 지시를 받아 윤리심판원 징계요청 혹은 당무감사원 감사 요청을 할 수 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누보드5
Copyright © aricot.com. All rights reserved. - by rctq.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