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무부, 볼턴 회고록 '기밀유출' 의혹 수사 착수 > whytimes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02
어제
125
최대
716
전체
11,238

whytimes

전체기사 美법무부, 볼턴 회고록 '기밀유출' 의혹 수사 착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추부길 댓글 0건 조회 2회 작성일 20-09-16 12:23

본문


1846282841_Phdz_20200916122343_ge.png▲ 좌로부터 존 볼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Breaking 911]


미국 법무부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관련 기밀유출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날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대배심을 소집하고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와 문예 창작물 대행사 재블린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보냈다.


소환장은 볼턴 전 보좌관과 주고받은 모든 통신 기록을 제출하라는 내용이다. 다만 볼턴 전 보좌관 개인에게는 소환장을 발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존 랫클리프 미 국가정부국(DNI) 국장은 지난달 법무부에 수사를 지시했고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가 수사를 개시했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재임 시절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과 함께 외교 비화 등을 담은 백악관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을 지난 6월 출간했다. 대표적 매파인 그는 북한이나 베네수엘라 문제 등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이다 지난해 9월10일 트위터로 경질됐다.


이 책은 각 국과의 비공개 외교 협상 내용이 담겨 출간 전부터 기밀유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백악관은 사전 검열을 진행한데 이어 이 절차가 완료되지 않았다며 출간을 막기 위한 소송전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연방판사는 출간을 허락하면서도 추후 형사적 책임이나 민사상 책임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 책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 비화 등이 담겼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출간 전부터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첫 주에만 78만 부가 팔리는 등 관심을 끌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에 재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했으며 북한과의 협상에서 저자세 외교를 펼쳤다고 주장했다.


다만 많은 부분에서 볼턴 전 보좌관의 개인적인 시각과 사적인 견해가 많이 담겼다는 비판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 책 내용의 상당 부분이 거짓이라며 볼턴 전 보좌관을 "무능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왔다. [뉴시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누보드5
Copyright © aricot.com. All rights reserved. - by rctq.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