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하루 최대 검사량 2만건…美 전수조사하기엔 한계 있어" > whytimes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34
어제
354
최대
2,357
전체
343,707

whytimes

whytimes

전체기사 | 정부 "하루 최대 검사량 2만건…美 전수조사하기엔 한계 있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희 작성일20-03-25 14:27

본문


3551595284_4uBD_20200325022742_PM.jpg▲ 24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미국 시애틀 발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 26일 0시를 기해 전원을 자가격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뉴시스] 전진환 기자


정부가 미국발(發) 입국자의 우한코로나(코로나19) 전수조사에 대해 국내 검사 '총량'에 한계가 있다며 난색을 표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25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하루에 진단 검사를 할 수 있는 총량이 대략 1만5000건, 아마 맥시멈(최대치)까지 하면 하루에 2만건 정도"라며 "미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가 하루에 2500명을 넘기 때문에 만약 이 분들의 전수검사를 한다면 전체 검사 총량 중 2500건을 여기 할당하는 의사결정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 홍보관리반장은 "그렇기 때문에 굳이 미국 입국자를 떠나 요양병원 전수검사, 위험지역 종사자 전수검사 등의 건의들에 대해서는 진단검사 총량에 제한이 있다는 것을 감안해 달라"고 말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와 관련해 "3월 3주차 유럽발 입국자 1만명 당 확진자 수는 86.4명이고 3월 4주차 미국발 입국자 1만명 당 확진자 수는 28.5명"이라며 "1주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유럽 입국자 중 확진자 수가 많기 때문에 미국은 전수검사는 (현재로서는)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총괄반장은 또  "다만 미국 상황이 유럽과 유사한 수준이 되면 미국 입국자에 대해서도 2단계로 자가격리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고 유증상자는 검역소 시설 대기를 하며 진단검사를 받는다. 무증상자는 14일간 자가격리를 하며 증상이 나타나면 진단검사를 받는다.


유럽발 입국자는 유증상자의 경우 시설격리와 진단검사를 받고, 무증상자 중 내국인은 자가격리 후 3일 이내에 검사를 받는다.



..


... [더보기]

그누보드5
Copyright © aricot.com. All rights reserved. - by rctq.com